대전도시공사, 유성복합터미널 협약해지 무효소 승소
대전도시공사, 유성복합터미널 협약해지 무효소 승소
  • 박상배 기자
  • 승인 2022.05.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법, 협약해지 정당성 인정… 사업추진 탄력받을 듯
대전도시공사 로고.

[대전=뉴스봄] 박상배 기자 =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사업자였던 KPIH가 제기한 사업협약 무효소송에서 대전도시공사가 승소했다.

25일 대전지방법원 제13민사부는 KPIH가 대전도시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사업협약해지 무효확인소송 선고공판에서 원고(KPIH) 측의 청구를 기각하고 대전도시공사의 협약 해지가 유효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번 판결은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의 협약 해지 과정에서 도시공사의 행위가 적법했음을 법원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향후 공사의 사업추진에도 탄력이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도시공사와 대전시는 건축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지방공기업평가원의 신규사업 타당성 승인과 각종 행정절차 이행을 거쳐 2026년까지 복합터미널을 준공한다는 계획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KPIH는 2020년 6월에 대전도시공사와 체결한 사업협약서에 명시한 기한 내에 용지매매계약 및 PF대출을 이행하지 못했고, 대전도시공사는 협약서에 따라 2020년 9월에 사업협약을 해지했다.

하지만 KPIH는 대전도시공사가 협력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업협약 해지는 무효라며 그해 11월에 협약 해지 무효소송을 제기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