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국힘·민주, 선거운동 마지막 날 표심 호소
대전 국힘·민주, 선거운동 마지막 날 표심 호소
  • 육군영 기자
  • 승인 2024.04.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발목잡는 거대야당 심판해야" VS 민주 "무능한 윤 정권 심판해야"
대전시의회에서 막판 표심 몰이에 나선 여야 총선 후보들.

[대전=뉴스봄] 육군영 기자 = 대전지역 여야 국회의원 후보들이 22대 총선 공식선거운동 마지막 날 지지를 호소했다.

9일 국민의힘 후보들은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발목잡는 거대야당을 심판해 달라"고 민심에 호소했다.

이상민 후보는 "이번 총선은 21대 국회를 평가하는 선거로, 윤석열 정부를 심판하는 선거가 아니"며 "지난 4년 방탄국회로 국회를 엉망으로 만든 것은 민주당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는 "지역 발전을 위해 산업단지 조성, 일자리 창출 등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이장우 대전시장,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등이 삼위일체가 돼 지역경제를 살리고 여러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권 후보도 "국민의힘 후보들에게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대전시민에게 기쁨과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의정활동으로 지역 발전을 이끌어내는 충실한 일꾼이 되겠다"며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도 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재차 강조하며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박범계 후보는 "이번 선거는 국민이 승리하느냐, 무능과 불통의 상징 윤석열 정부가 승리하느냐를 가늠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기조를 바꾸지 않는다면 대한민국 경제와 민생은 희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장철민 후보는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불법 현수막과 가짜 뉴스 등 시민들의 눈을 가리는 시도들이 횡횡하나, 지혜롭게 정확하게 판단하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새로운 대한민국과 대전과 충청의 더 큰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22대 총선 본 투표는 다음날인 10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4259곳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