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애국선열 나라사랑 정신 계승할 것”
김태흠 “애국선열 나라사랑 정신 계승할 것”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4.3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헌 윤봉길 의사 상하이 의거 제92주년 기념행사
매헌 윤봉길 의사 제92주년 기념식 전경.

[충남=뉴스봄] 김창견 기자 =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철저히 계승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29일 김태흠 충청남도지사는 예산군 충의사와 도중도에서 열린 ‘매헌 윤봉길 의사 상해의거 제92주년 다례 및 기념행사’에 참석해 “상하이 의거는 평생을 독립운동에 투신했던 선생의 피 끓는 마지막 독립투쟁이었다”며 “숭고한 헌신은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세계만방에 알리고, 광복의 길을 비추는 빛이 됐다”고 윤 의사를 추모했다.

이어 김 지사는 “올해부터 어느 시군에 사시든지 전국 최고 수준의 참전명예 수당을 드리고, 독립유공자와 유족에 대한 의료비 지원한도도 없앴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의 명예로운 삶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지사는 “항일의병의 중심지인 충남은 2027년까지 내포에 의병기념관을 건립해 애국의 역사를 소중히 간직하고 제대로 기억하겠다”며 “선생의 뜻을 받들어 더 강한 나라,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충의사에서 매헌 윤봉길 의사에 헌화하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좌측 두번째)가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결의를 보이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예산군과 매헌 윤봉길 월진회가 주관해 김 지사를 비롯해 최재구 예산군수, 정창식 해군 윤봉길함장, 윤여두 월진회장, 도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충의사에서 상해 의거 기념 다례와 추모가 합창 등에 이어 도중도에서 윤봉길 의사 선양 유공자 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한인애국단원이었던 윤 의사는 1932년 4월29일 상해 홍커우 공원에서 열린 일본 제국주의의 천장절 겸 전승기념식장에 폭탄을 투척, 중국 등 자유우방의 정치·외교·군사적인 지원체계를 현실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당시 중국 국민당 지도자였던 장제스는 “중국 군대도 못한 일을 조선청년이 해냈다”는 극찬과 함께 카이로 회담에서 한국의 독립을 제안하고, 임시정부를 지원했다.

상해 의거로 일본 상해파견군 사령관 시라카와와 일본 거류민단장 가와바타가 즉사했고, 일본 제3함대 사령관 노무라, 제9사단장 우에다, 주중일본공사 시게미쓰 등이 중상을 입었다.

윤 의사는 현장에서 체포돼 오사카로 이송, 군법회의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1932년 12월29일 25세 나이로 순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