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광고도구 이용, 사이버도박 운영자 등 검거
청소년 광고도구 이용, 사이버도박 운영자 등 검거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5.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사이버도박 운영자 등 88명 검거 18억원 추징보전
충남경찰청 로고 마크.

[충남=뉴스봄] 김창견 기자 = 충청남도경찰청(청장 오문교) 사이버범죄수사대는 1일 청소년 대상 사이버도박 특별단속 기간(’23. 9. 25. ~ ) 이후 현재까지 총88명을 검거해 이 중 7명을 구속하고 청소년 도박자 20명은 선도심사위원회에 회부하고 도박치유센터에 연계했다고 밝혔다.

충남경찰에 따르면 청소년 대상 사이버도박 특별단속은 지난해 9월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캄보디아 현지에 도박사이트 홍보팀 운영 사무실을 차려 놓고 SNS를 통해 청소년을 아르바이트로 채용한 뒤 도박사이트 광고문자를 전송케 하는 방법으로 5677명의 도박자를 모집, 홍보한 A 씨를 검거한 것을 비롯해 카지노 도박에 참여한 청소년 등을 단속했다.

도박자를 모집한 A 씨 등은 SNS 통해 아르바이트 광고를 낸 뒤 이를 보고 연락한 청소년들에게 도박사이트 광고문자를 발송케 한 후 아르바이트 대금을 받으려면 SNS 계정과 패스워드를 알려줘야 한다고 속여 비밀번호를 바꿔 탈취한 후 재차 범행에 사용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특별단속 기간에 도박에 참여했다가 단속된 청소년 도박자 20명은 모두 고교생으로 최저 52만원에서 최고 593만원에 이르러 평균 도박액은 211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도박자를 모집 광고한 A 씨 등 운영자들의 범죄수익금을 추적해 18억원을 기소전 추징보전 조치하고 국세청에 통보하는 등 불법수익금에 대하여도 적극 환수함과 아울러, 운영자 외에 단순 도박참여자에 대해 계속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충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향후 청소년 대상 불법 사이버도박 2차 특별단속을 예정하고 있다”며 “수사기관의 단속만으로 청소년 도박범죄 예방에 한계가 있으므로 가정․학교․지역사회 모두가 청소년 도박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적극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