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범시민 한 책 읽기’ 앞장
서산시, ‘범시민 한 책 읽기’ 앞장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5.1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올해의 도서 선정 선포식
범시민 한 책 읽기 선포식 홍보물.

[서산=뉴스봄] 김창견 기자 = 충남 서산시가 ‘범시민 한 책 읽기’ 올해의 도서로 ‘적정한 삶’과 ‘단톡방을 나갔습니다’를 선정하고 독서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14일 서산시(시장 이완섭)는 서산문화원에서 시민 200여명과 함께 ‘2024년 범시민 한 책 읽기 운동 선정도서 선포식’과 작가 초청 강연을 오는 18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범시민 한 책 읽기 운동은 시민의 독서생활 촉진을 위한 캠페인으로 시민이 직접 올해의 책 선정에 참여했으며 시민이 같은 책을 읽고 함께 토론해 공감대를 형성할 기회를 제공한다.

시는 지난 1월23일부터 3월12일까지 시민으로부터 242건의 후보도서를 추천받았으며,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도서 중 도서관운영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총2부문의 도서를 한 권씩 선정했다.

일반 부문에 인지심리학자 김경일 교수의 ‘적정한 삶’과 아동 부문에 동서문학상 아동문학 은상을 수상한 신은영 작가의 ‘단톡방을 나갔습니다’가 선정됐다.

‘적정한 삶’은 팬데믹 이후 격변의 시대에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새로이 대두되는 고민과 질문을 짚어보고 작가가 생각하는 새로운 삶에 대한 방향을 제시한다.

‘단톡방을 나갔습니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발달에 따라 단톡방을 매개로 한 왕따와 학교폭력의 변화양상을 이야기로 풀어낸다.

시는 이날 선포식에 ‘단톡방을 나갔습니다’의 저자 신은영 작가를 초대해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이날 선포식을 시작으로 범시민 한 책 읽기 운동을 11월30일까지 추진하며, 선정된 두 권을 홍보하고 독서릴레이, 독후감, 감상화, 작가 강연회 등 다양한 행사와 연계할 방침이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독서는 여가이자 인문학적 소양을 넓히는 가장 중요한 도구”라며 “한 책 읽기 운동을 통해 모든 시민이 독서문화를 공유하는 책 읽는 도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