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문체부 ‘지역대표 예술단체 육성 지원사업’ 최종 선정
홍성군, 문체부 ‘지역대표 예술단체 육성 지원사업’ 최종 선정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5.2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 자립역량 향상으로 문화격차 해소 기대

[홍성=뉴스봄] 김창견 기자 = 충남 홍성군의 지역 예술단체 ‘극단 홍성무대’와‘우리문화전문연희단체 꾼’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시행한 ‘2024년 지역대표 예술단체 육성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2억3400만원의 지원을 받게 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문체부가 ‘문화가 이끄는 지방시대, 문화가 이끄는 균형발전’을 목표로 열악한 지역 공연예술 창·제작 역량 및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역·청년 예술인의 기회 확대를 위해 시행됐으며, 서류심사,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단체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예술단체는 ▲클래식 2개 ▲연극 11개 ▲무용 2개 ▲전통예술 7개 등 총22개 단체로 이 중 홍성군의 두 예술단체는 연극 분야와 전통 분야에 선정돼 지역 고유 콘텐츠를 바탕으로 창작 역량을 키우고 활발한 예술활동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극단 홍성무대’.
‘우리문화전문연희단체 꾼’.

홍성군의 지역 연극단체인 ‘극단 홍성무대’는 1993년 창단해 현재까지 매년 정기공연 및 창작극을 제작해 80여편의 제작 및 공연을 펼치고 있는 충남도 지정 전문예술단체다.

이번 공모사업에서 선정된 사업비를 활용해 충남 의병활동의 핵심인 ‘홍주성 전투’에서 전사한 홍주의병을 주제로 한 연극공연 ‘홍주의병이여, 말하라!’라는 주제로 공연을 제작할 예정이다.

‘우리문화전문연희단체 꾼’ 역시 충남도 지정 전문예술단체로서 전통예술 기반 홍성형 전통문화공연 ‘K-컬쳐 IN홍성’, ‘찾아가는 마을축제 공연사업마을로lo’를 중점과제로 민요중심 음악극, 탈춤, 마당극 등 지역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공연을 창작해 지역주민들을 위해 선보일 계획이다.

김태기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홍성군의 고유문화자산이 예술작품으로 재창조되고, 수도권과의 문화격차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