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가족정책 ‘콘트롤타워’ 문 활짝
충남도 가족정책 ‘콘트롤타워’ 문 활짝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5.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내포서 충청남도 가족센터 개소식…광역기능 본격 수행
충남형 가족정책 총괄 추진·다양한 가족유형 지원거점 역할 등
충남도가 충청남도가족센터가 개소식을 하고 있다. 

[충남=뉴스봄] 김창견 기자 = 충남도를 넘어 대한민국 가족정책을 선도할 거점 기관 ‘충청남도 가족센터’가 문을 활짝 열었다.

29일 충청남도(도지사 김태흠)는 홍성군 홍북읍에서 ‘충청남도가족센터’ 개소식을 열고 가족정책 지원을 위한 광역기능을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기영 행정부지사, 문성제 선문대 총장, 김응규 도의회 복지환경위원장, 시군 가족센터장과 종사자, 관계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번 개소식은 1부 현판 제막식, 2부 기념식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1인 가구 수는 34만741가구로 도 전체 가구 대비 36.6%에 달해 전국 평균 34.5%보다 다소 높다.

저소득 한부모가족은 도 전체 가구 대비 0.79% 수준인 7575가구, 저소득 조손가족과 청소년 부모는 각각 0.1% 미만인 123가구, 132가구로 나타났다. 외국인 주민 수는 도 총인구의 5.7% 수준인 12만4492명이다.

도는 도내 이러한 여러 형태의 가족이 행복할 수 있도록 충청남도가족센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유형의 가족사업을 통합 지원하고 충남형 가족 서비스를 개발·보급해 건강한 가족문화 확산에 앞장설 계획이다.

충청남도가족센터는 도내 모든 가족과 가족 구성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청남도가족센터는 ‘하나&모두 다 함께’를 비전으로 핵심 가치인 ‘존중’·‘포용’·‘상생’을 실현하기 위해 맞춤형·통합형·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도내 모든 가족과 가족 구성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 업무는 도내 15개 시군 가족센터와 협력해 충남형 가족정책을 수립하고 시군 가족센터를 총괄하는 광역적 역할 수행이다.

구체적으로 ▲충남 가족정책 총괄·통합 추진 ▲미혼모·부, 청소년 부모, 1인 가구 등 다양한 가족지원 거점 역할 ▲가족 관련 종사자 교육·양성 및 운영지침 마련 ▲시군 센터 지원·평가, 관계망(네트워크) 등 광역거점 역할 ▲가족 프로그램 개발·보급 및 가족생활 문화운동 홍보, 정보 제공 ▲다문화가족 지원 총괄 등을 맡는다

오는 2026년 12월까지 선문대 산학협력단이 수탁·운영하며, 조직은 기획·운영·네트워크팀, 교육사업팀, 가족사업관리·연구팀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개소식에서 김 지사는 “그간 가족업무는 한부모가정, 1인 가구, 다문화, 청소년 부모, 고려인 주민까지 각각 쪼개져 체계적 관리·지원이 부족했는데 지난해 10월 도의회가 먼저 가족센터 관련 조례를 제정해 오늘 광역단위 거점기관이 개소하게 됐다”라며 도의회에 감사를 전하고 “앞으로 가족센터를 거점으로 충남의 가족정책은 크게 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시군에 있는 건강가정센터와 다문화센터를 시군 가족센터로 통합해 조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이고 실효성 있는 가족정책을 추진하게 됐다”라면서 “이번에 개소한 충청남도가족센터는 시군 가족센터와 함께 더 효과적이고 통합적인 가족정책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