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대륙 정상들, 물 분야 협력 요청
아프리카 대륙 정상들, 물 분야 협력 요청
  • 박상배 기자
  • 승인 2024.06.07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공사, 아프리카 물 문제 해결 솔루션, 초격차 기술 AI 정수장 제시
중앙아프리카ㆍ마다가스카르ㆍ모리셔스… 물 인프라 확대 협력 요청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우측 첫 번째)과 포스탱 아르크앙즈 투아데라(Faustin Archange Touadéra)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우측 두번째), 프리쓰비라싱 루푼(Prithvirajsing Roopun) 모리셔스 공화국 대통령(우측 세번째)이 경기도 화성 한국수자원공사 AI 정수장을 살펴보며, 정수처리 공정 등 정수장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있다.

[대전=뉴스봄] 박상배 기자 = 아프리카 정상들이 전 세계 물관리 시설 최초로 글로벌 등대로 선정된 한국수자원공사의 대표 초격차 기술인 인공지능(AI) 정수장을이 방문해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 

5일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는 한-아프리카 협력 확대를 위해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중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포스탱 아르크앙즈 투아데라 대통령, 마다가스카르 공화국의 안드리 라주엘리나 대통령, 모리셔스 공화국의 프리쓰비라싱 루푼 대통령이 경기도 화성 AI 정수장을 방문해 선진 물 기술 답사 및 교류 확대를 통해 기후위기시대 물 문제 해법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그간 국내외 지자체, 민간기업 등이 방문한 적은 있으나 해외 정상들이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드리 라주엘리나(Andry Rajoelina) 마다가스카르 공화국 대통령(좌측 두번째)이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좌측 세번째)과 함께 경기도 화성 한국수자원공사 AI 정수장을 제어하는 중앙조정실을 살펴보고 있다.
안드리 라주엘리나(Andry Rajoelina) 마다가스카르 공화국 대통령(좌측 두번째)이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좌측 세번째)과 함께 경기도 화성 한국수자원공사 AI 정수장을 제어하는 중앙조정실을 살펴보고 있다.

AI 정수장은 빅데이터 기반으로 정수처리 전 공정에 자율운영 도입을 통해 인적오류는 줄이고 실시간으로 전력량을 감시 및 분석해 최적의 에너지 사용관리와 적기 설비 유지보수가 가능한 디지털 물관리 핵심기술이다.

이 같은 기술로 이상기후 등 급격한 물관리 여건 변화에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대응이 가능한 만큼, 안정적 물 공급과 먹는 물 품질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 국가들의 물 문제 해결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방문한 세 국가의 정상들은 수자원공사의 AI 정수장 기술과 물관리 역량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마다가스카르 공화국의 안드리 라주엘리나 대통령은 국민에게 안전한 식수 공급을 위해 10만톤/일 규모의 정수장과 저류댐, 해수담수화시설, 97㎞에 달하는 관로건설 등 물 인프라 확대가 시급하다며, 기존에 확보한 정부 재정 및 유럽연합(EU) 펀드 등 예산과 함께 우리나라의 유·무상 원조사업 등을 통한 물 분야 협력을 수자원공사에 요청했다.

이를 위해 수자원공사는 마다가스카르 정부와 실무협의회를 운영하며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윤석대 사장은 “이번 화성 AI 정수장 산업시찰이 물 문제가 국가 최대 현안인 아프리카에 AI 정수장 등 초격차 기술을 수출하는 것에 더해, 국내 기업이 물 인프라 확충과 같은 사업에서 아프리카를 비롯한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아프리카와 물 분야 협력사업 확대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또 하나의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성 AI 정수장은 2017년 운영을 개시한 이후 화성시, 평택시에 하루 최대 26만㎥의 생활용수를 생산·공급하고 평택시 고덕산단에 최대 22만㎥의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시설로서 수돗물 생산·공급 과정 전반에 AI 기술을 도입해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 우리나라 최초의 광역상수도 시설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