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유구색동수국정원, 중부권 최대 수국단지로 각광
공주시 유구색동수국정원, 중부권 최대 수국단지로 각광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6.07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수국 22종 1만6000본 장관
공주시 유구색동수국정원이 중부권 최대 수국정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공주=뉴스봄] 김창견 기자 = 중부권 최대 수국정원인 공주시 유구색동수국정원이 한국관광공사 추천 6월의 가볼 만한 곳에 선정됐다.

5일 공주시(시장 최원철)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정원별곡’이라는 테마로 6월 추천 가볼 만한 곳에 ‘유구천의 유구한 자연과 만나는 생태정원, 공주 유구색동수국정원’ 등 전국 5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공사 측은 공주는 과거와 현재,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곳으로 공주시 북서쪽에 조성된 유구색동수국정원 덕분에 친환경 생태정원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청정 하천인 유구천을 따라 조성된 총 4만3000㎡의 수변공간에 에나멜수국, 목수국, 앤드리스썸머, 핑크아나벨 등 22종, 1만6000본에 달하는 수국이 매년 6월이면 장관을 이루고 있다.

공주시 유구색동수국정원을 찾은 시민들.

시는 수국 절정기인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동안 ‘유구색동수국정원 꽃축제’를 개최할 예정으로 지난해에는 축제기간 13만명이 다녀가면서 여름철 대표 관광명소로 떠올랐다.

한국관광공사는 또 유구색동수국정원 인근에 유구벽화거리가 조성돼 있어 1980년대까지 우리나라 섬유산업을 이끌었던 유구지역의 모습을 벽화로 감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백제시대를 대표하는 공산성과 무령왕릉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국립공주박물관 등 주변 둘러볼 만한 곳도 안내했다.

최원철 시장은 “중부권 최대 수국단지로 거듭난 유구색동수국정원이 전국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으면서 초여름 대표 여행지로 선정됐다”며 “오는 14일부터는 축제도 개최하는 만큼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