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공사, 건설현장 안전 CEO가 직접 챙긴다
대전도시공사, 건설현장 안전 CEO가 직접 챙긴다
  • 윤규삼 기자
  • 승인 2024.06.07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 수급업체 안전관리 고충과 의견 수렴… 개선활동 약속
정국영 대전도시공사 사장이 건설공사 관계자와 안전협의체 회의를 주제하고 있다.

[대전=뉴스봄] 윤규삼 기자 = 대전도시공사(사장 정국영)가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건설공사 관계자 안전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공사의 CEO주관 안전협의체 회의는 연2회 실시하며, 이번 회의는 공사 정국영 사장과 건설공사 수급업체 현장대리인(소장) 8인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보문산 전망대,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공사 등 8개 공사 현장에 대한 중대재해처벌법 준수사항, 건설현장 안전문화 확산방안과 현장 의견 제시 등의 내용이 다뤄졌다.

정국영 사장은 “회의를 통해 현장에서 느끼는 안전관리 고충사항에 공감하고 안전한 건설현장 만들기에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각 사업 소관부서에서 현장대리인의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고 개선사항을 이행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부터 ▲CEO 현장 안전교육 ▲공동주택 안전품질검수단 운영과 건설현장에 대한 ▲가상현실(VR) 장비활용 교육 ▲감성 안전활동 ▲노사합동 안전다짐대회 개최 ▲안전분야 혁신제품 구매사업 추진 등 다양한 안전관리 활동을 적극 펼쳐 한국안전학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위험성평가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