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도개공 최초’ 국가기록관리 행안부 장관상 수상
‘전국 도개공 최초’ 국가기록관리 행안부 장관상 수상
  • 박상배 기자
  • 승인 2024.06.07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도시공사, 국가기록원 주관 ‘2024 기록의 날’ 기념행사서
대전도시공사 인사총무팀 서혜원 과장이 국가기록원 주관 ‘2024년 국가기록관리 유공’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대전=뉴스봄] 박상배 기자 = 대전도시공사(사장 정국영)가 지난 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주관 ‘2024 기록의 날’ 기념행사에서 전국 도시개발공사 최초로 국가기록관리 유공 장관상을 수상했다.

국가기록관리 포상은 기록관리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기 위해 1999년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매년 국가기록원에서 국가기록관리 발전에 기여한 개인 또는 기관 등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수상자는 공사 기록관리 총괄 업무담당자 인사총무팀 서혜원 과장으로, 서 과장은 ▲공사 맞춤형 기록관리 전략수립 및 체계 구축 ▲기록관ㆍ항온항습기 설치 등 기록관리 인프라 강화노력 ▲‘기록의 날’ 캠페인 운영 등 조직 내 기록문화 확산 ▲대전시 기록관리 우수기관 2021년, 2023년 2회 선정 등 공사 재직 중 기록물 관리를 위해 노력한 공적을 인정받아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정국영 사장은 “정보화시대의 공공행정은 기록물 관리와 활용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며 “전자기록물과 함께 공사의 역사인 수기기록물을 각각의 특성에 맞게 체계적으로 관리한 담당자의 노력에 감사하며, 향후에도 기록물 관리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