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냉풍욕장 본격 개장, ‘광부테마 상징 조형물’ 설치
보령 냉풍욕장 본격 개장, ‘광부테마 상징 조형물’ 설치
  • 김창견 기자
  • 승인 2024.06.2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8월18일까지 52일간 운영
보령 냉풍욕장의 광부테마 상징조형물 제막식.
보령 냉풍욕장의 광부테마 상징조형물.

【보령=뉴스봄】 김창견 기자 = 충남 보령시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올 여름을 시원하게 날 수 있는 이색 피서지 보령 냉풍욕장을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보령 냉풍욕장은 지하 수백 미터까지 이어진 탄광 갱도에서 나오는 찬 공기가 더운 공기 쪽으로 밀고 나오면서 바람이 발생하는 대류현상을 이용한 시설로, 관광객들은 200m의 모의 갱도를 거닐며 지하에서 올라오는 차가운 바람을 느낄 수 있다.

냉풍욕장 내부는 연중 10∼15℃로 거의 항온을 유지하며, 내부와 외부의 온도가 비슷한 봄과 가을에는 별다른 차이를 못 느끼지만, 여름철 무더위가 지속될 경우 밖의 온도와 10~20℃까지 차이가 나게 된다.

말 그대로 숨이 막힐 만큼 더워지면 더워질수록 냉풍욕장은 상대적으로 그만큼 더 시원해진다. 이런 이유로 보령 냉풍욕장은 대천해수욕장과 함께 여름의 대표 관광지로 보령을 찾는 관광객이면 꼭 들러보고 싶은 명소가 됐다.

올해 냉풍욕장은 28일부터 8월18일까지 52일간 운영하며, 시는 냉풍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광부테마 상징 조형물을 제작 설치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확대했다.

특히 냉풍욕장 바로 옆에는 농특산물 직판장도 있어 폐광에서 나오는 찬바람을 이용해 재배한 양송이버섯 등 지역 농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김동일 시장은 “올해 여름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보령을 찾는 관광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문객들이 불편함 없이 냉풍욕장을 시원하게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 냉풍욕장은 청라면 냉풍욕장길 190 일원에 있으며 보령 시내에서 36번 국도를 타고 청양·대전 방면으로 이동하다가 청보초등학교 앞 삼거리에서 우회전해 2km 정도 올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