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
  • 장해순 기자
  • 승인 2019.01.0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 세계 스포츠계가 주목
"전 세계 무예인들의 이목 집중시킬 대회 만들 것"

[청주=뉴스봄] 장해순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을 맡아 세계 스포츠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7일,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위원장 자격으로 현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하며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한 기반을 견고히 했다.

7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으로 위촉됐다.
7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명예대회장으로 위촉됐다.

이날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장과 한범덕 청주시장,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등 충북도의회 의원들과 관계기관 및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이시종 지사는 인사말에서 “지난해 11월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를 대회장으로 위촉한 가운데 오늘 IOC 윤리위원장인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님을 명예대회장으로 위촉해 이번 충주대회가 국제 무예·스포츠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히며 대회 준비에 만전을 다할 것을 요청했다.

반기문 명예대회장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각국의 선수들이 국가와 종목을 초월한 평화와 화합 속에서 공정한 경쟁으로 그동안 땀 흘려 노력한 기량이 결실을 맺는 의미 있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전하며 “전 세계 무예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충북도와 세계무예마스터십의 위상을 강화 할 수 있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반 명예대회장은 위촉 이전부터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성공개최를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지난해 10월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올림픽 기간 중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과 패트릭 바우만 GAISF회장 등을 만나 세계무예마스터십 지지를 요청했다.

이어 국제유도연맹회장, 국제우슈연맹회장 등과의 회담에서는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참가유도와 개최 홍보를 위해 힘써왔다.

WMC 최재근 사무총장은 “반기문 명예대회장 위촉으로 각국 정부의 스포츠 관계 주요인사 초청이 원활하게 진행돼 세계무예마스터십이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지게 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오는 8월30일부터 9월6일까지 7일간 열리는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100개국 4000여명의 선수단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충주세계무술축제와 더불어 국제무예·액션영화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세계 무예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대축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대덕구 동춘당로15번길 13, 301호
  • 대표전화 : 042-672-7200
  • 팩스 : 042-622-454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견
  • 법인명 : (주)뉴스봄
  • 제호 : 뉴스봄
  • 등록번호 : 대전 아 00303
  • 등록일 : 2018-08-20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박지혜
  • 편집인 : 김창견
  • 사업자등록번호 : 538-81-01293
  • 뉴스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da001@newsbom.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