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란지교를 꿈꾸며 ~
지란지교를 꿈꾸며 ~
  • 김창견 기자
  • 승인 2018.09.1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봄' 창간에 붙여

좀처럼 물러서지 않을 것 같은 올여름 무더위가 어느새 비켜나 있다. 여름이 가고 가을을 맞이한 요즈음 자연의 순리를 실감하게 됨은 비단 필자 뿐은 아니리라.

지난여름의 시련을 보내고 난 이즘 ‘This too shall pass away’라는 문구가 새삼 떠오른다. 고대 페르시아에서 유래한 문장으로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이다.

일견 왕의 반지에 새겨진 글귀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그 유래에는 솔로몬의 지혜가 번뜩인다.

이스라엘의 다윗왕이 보석세공사에게 반지를 주문하면서 “큰 전쟁에서 이겼을 때도 교만하지 않으며, 절망 속에서도 낙담하지 않도록 희망과 용기를 주는 글귀를 새기라”고 지시한다.

왕이 흡족해할 명문을 찾기 위해 몇 날 며칠 고민에 고민을 더해 심리적 압박까지 받던 세공사는 결국 솔로몬 왕자에게 도움을 청하게 된다. 이때 솔로몬이 전해준 글귀가 바로 ‘이 또한 지나가리라’다.

우리네 인생에서 지치고 힘들거나 슬플 때 고난과 난관이 닥쳤을 때 삶에 위안과 힘이 되는 희망의 메시지가 아닐 수 없다.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과 문재인정부의 탄생, 새로운 지방정부의 태동도 어느덧 역사의 한 페이지로 시간의 저편을 장식하고 있다.

민심은 천심이라는 지상 명제도 ‘촛불 혁명’의 완성을 목도 한 이후 또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제자리를 찾았다.

이제 새롭게 보려는 노력이 필요할 때이다. 작금의 현실을 토로하고 미래 희망과 비전을 담론으로 풀어나가야 한다.

그래서 ‘새롭게 보려 한다’ 또한 ‘변화를 읽고자 한다’ 그리고 ‘다 함께 나누고자 한다’ 이 또한 지나가기 전에 말이다.

이러한 의지로 <뉴스봄>이 새롭게 창간됐다. 가을의 문턱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독자 제위와 ‘지란지교’를 꿈꾸어보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대덕구 동춘당로15번길 13, 301호
  • 대표전화 : 042-672-7200
  • 팩스 : 042-622-454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창견
  • 법인명 : (주)뉴스봄
  • 제호 : 뉴스봄
  • 등록번호 : 대전 아 00303
  • 등록일 : 2018-08-20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박지혜
  • 편집인 : 김창견
  • 사업자등록번호 : 538-81-01293
  • 뉴스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da001@newsbom.co.kr
ND소프트